[제47회 발명의 날 영상] 대통령표창과 올해의 발명왕 동시수상한 현대자동차 김연호 공학박사

남정완 2012-05-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제47회 발명의 날' 기념식이 5월 18일(금) 서울 63 시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가운데 대통령 표창과 올해의 발명왕을 동시에 수상한 현대자동차 김연호 공학박사와 인터뷰를 가졌다.

수상 내역인 '풀 하이브리드 모터 일체형 자동 변속기'는 국내 출시된 소나타, K5 하이브리드 차량에 적용된 기술이다.

토요타와 GM 등이 사용하는 복합형 하이브리드 시스템과는 다른 독자적인 국내 기술로 탄생했으며, 이 기술이 적용된 하이브리드 차량은 높은 성능과 효율성을 확보해 자동 변속기 차량 대비 70% 이상 주행거리를 향상시켜준다.

한편, 올해로 47회를 맞는 '발명의 날'은 세계 최초로 측우기가 발명된 5월 19일을 기념해 발명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고 발명 의욕을 북돋기 위해 지정됐으며, 매년 우수발명가 및 발명유공자에게 훈·포장 등을 수여하고 있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는 '발명과 특허, 더 큰 대한민국을 만들어 갑니다!'라는 주제로, 김황식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호원 특허청장, 김광림 한국발명진흥회장과 우수발명가, 우수발명기업 및 발명관련 기관 임직원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79명의 발명유공자에게 훈·포장을 수여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