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BA 2012 현장] 캐논코리아, 영화제작 현장에 최적화한 카메라 'EOS C300' 선보여

남정완 2012-05-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대표 강동환, www.canon-ci.co.kr)은 5월 29일(화)부터 6월 1일(금)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22회 국제 방송·음향·조명기기 전시회(KOBA 2012)'에 참가해 영화제작 현장에 최적화한 카메라 'EOS C300'을 선보였다.

'EOS C300'은 1.4kg의 경량, 소형 바디를 실현해 영상제작 현장에서 요구되는 이상적인 기동성, 내구성, 확장성을 갖춘 카메라다. EF 마운트 시네마 렌즈와 호환돼 영상촬영 시 기존의 캐논 렌즈들을 사용할 수 있으며, 35mm 규격의 8.3 메가 CMOS 센서와 뛰어난 계조 표현력을 실현해 부드러운 톤과 곡선처리된 결과물을 제공한다. 또한 풍부한 그라데이션 표현은 하이라이트까지 풍부한 영상 정보를 유지해 검정색와 흰색의 처리가 우수하다.

더불어 CF카드 더블 슬롯을 채택했으며, 장시간 영상 촬영을 고려한 저소음 냉각 시스템을 적용했다. 좁은 공간에서도 촬영이 가능하도록 모바일 코어 디자인의 바디를 구현했으며, 15개의 어사인 버튼을 사용 빈도에 맞춰 자유롭게 커스터마이즈할 수 있다.

한편, 'KOBA 2012'는 국내 방송문화의 향상과 영상, 음향, 조명산업의 발전을 위해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는 국내 제조사 142개사를 포함한 33개국 778개사가 참가하고,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가 방송관련 70여 회 이상의 컨퍼런스를 주관한다. 또한 미국/일본 수출전략 세미나 및 상담회, 음향전문 세미나, 기술세미나가 동시 개최된다.

'KOBA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