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ATEC2006이슈] HD월드 어디까지 왔나?

서민호 2006-10-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TOKYO, Japan (AVING Special Report on 'CEATEC JAPAN 2006') -- <Visual News> 씨텍 2006 이슈정리(3) - HD월드 어디까지 왔나?

HD-DVD와 블루레이 디스크의 등장으로 HD급 컨텐츠의 보관 및 이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글로벌 가전 제조사들의 'HD'월드 전략이 탄력을 받게 됐다. 글로벌 가전 제조사들은 HD급 TV나 프로젝터, HD급 레코더, HD급 노트북을 출시하는 데서 나아가 이들 HD기기들을 유기적으로 묶어 'HD월드'를 구성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씨텍 2006에도 이와 같은 트렌드는 그대로 이어졌다. 샤프는 '아쿠오스 페밀리링크(AQUOS Family Link)'라는 서비스를 통해 아쿠오스의 HD급 TV와 블루레이 디스크 레코더, 서라운드 스피커 시스템을 한 개의 리모콘으로 조작할 수 있도록 했으며 파나소닉 역시 '비에라 링크(VIERA Link)' 서비스를 통해 자사의 디바이스들을 통합하고 있다.

히타치는 'Wooo World'라는 키워드 하에 자사의 하이브리드 캠코더와 하이브리드 레코더, HD급 TV를 통합했다. 도시바는 LCD TV 브랜드 'REGZA'와 디지털 레코더 브랜드 'VARDIA', 노트북 브랜드 'QOSMIO' 등 일관성 있는 서브 브랜드 전략을 운영해 왔으며 기존 디지털 레코더의 서브 브랜드인 'VARDIA' 라인에 HD-DVD 레코더 'RD-A1'을 최고 사양 제품으로 추가함으로써 이를 중심으로 HD월드 전략을 통합하고 있다.

한편, 전력선을 이용해 음성, 데이터,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하는 'PLC(Power Line Communication)'로 구축한 풀HD 홈네트워크 시스템도 각 부스마다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CEATEC 2006': Publisher & Editor, Kevin Choi, Benjamin Oh, Jason Lee, Phoebe Kwon, Sheri Choi, Daniel Sirh, Rose Kim >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