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TAS 2012 현장] 아이폰 실크재킷을 입다, '이모스킨 알루미늄 케이스' 공개

남정완 2012-07-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이모트(대표 이경욱, www.emot.co.kr)는 7월 26일(목)부터 28일(토)까지 3일간 서울 세텍(SETEC)에서 열리는 'IT 액세서리·주변기기전 2012(KITAS 2012)'에 참가해 아이폰을 위한 미려한 통알루미늄 실크스킨 케이스 '이모스킨'을 선보였다.

(사진설명: 이모스킨 Lovely Pink, Mosaic, Carbon Black)

이모스킨은 세계 최초로 이모텍스에 실크 나노 임프린팅 기술이 적용된 아이폰 케이스로 정교한 실크 인쇄가 특징이다. 실크 고유의 고급스러움을 패턴화 해 비춰지는 각도에 따라 세련된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으며 다이아몬드 커팅으로 제작된 EMOSKIN 로고는 제품을 한층 아름답게 한다. 

이모스킨에 적용된 알루미늄은 타사와 달리 노트북, 디지털카메라 등에 사용되는 리얼 알루미늄으로 제작해 아이폰만의 고급스러움을 부각했다.

이모스킨은 아이폰 후면에 부착하는 방식으로, 가로 2개의 바 타입의 특수 접착시트는 끈적임이 남지 않으면서도 여러 번 재사용이 가능하다.

(사진설명: 빛의 각도에 따라 은은한 실크의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사진설명: 루페를 통해 실크 표면을 들여다보면 정교하고 미려한 패턴의 입자감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설명: 아이폰 후면에 간단히 접착시트로 부착할 수 있다)

(사진설명: 아이폰 원래의 측면 알루미늄 프레임과 색상, 마감면에서 완벽한 싱크를 보여준다)

(사진설명: 다이아몬드 커팅으로 제작된 EMOSKIN 로고가 고급스럽다)

이모텍스(EmoTex)는 금속표면에 섬유, 가죽, 나무 등의 마이크로·나노 표면구조를 정밀하게 재현해 원재료 그대로의 질감을 간직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이 적용된 소재다. 이모트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아이폰 케이스 제품을 공개했으며, 자유롭고 친환경적인 디자인 영역에서도 폭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이모트 이경욱 대표이사는 "이모스킨은 이모텍스 신소재를 활용한 스타트 제품이며, 앞으로 이를 활용한 더욱 폭넓은 시장확대를 주도할 계획이다. 이미 유수의 국내외 기업들과 사업제휴를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아이패드, 울트라북, 스마트폰 등에 이모텍스 신소재를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KITAS 2012는 IT 액세서리 및 주변기기 시장의 사업규모가 매년 2배 이상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생산자와 수요자간의 마케팅 장 마련을 통한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개최됐다.

'KITAS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