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2012 현장] 지앤씨, 수냉식 교류 LED 램프 전시

이재훈 2012-08-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지앤씨(대표 임경준, www.gnc-p.com)는 8월 29일부터 31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제3회 국제 LED & Display 전시회(이하 LED+2012)'에 참가해 각종 LED 조명을 선보였다.

이번에 전시회에서 선보인 새로운 냉각기술을 적용한 LED 조명은 기존 백열전구 타입의 조명 생산시설을 활용할 수 있어, 대량으로 값싸게 생산할 수 있다. 이 기술은 LED 조명이 반도체 소자를 사용하므로, 열에 민감하다는 점과 알루미늄 방열판을 사용하던 금형비가 많이 들고 무겁다는 점에 착안해 액체냉각 방식을 적용했다.

한편, 'LED+2012'는 디스플레이 분야 세계 3대 학술대회 '2012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술대회(IMID)'와 국내외 2,000여명의 바이어가 방문하는 '2012 대한민국IT융합엑스포(ITCE)'와 동시에 개최되며 국제적인 전시회로서 시너지 효과를 더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전국 공무원 LED보급 세미나, 공공기관 LED 구매상담회, KOTRA주관 수출상담회 등을 통해 참가기업의 비즈니스 향상에 기여할 예정이다.

'LED+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