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2012 인터뷰] 광성전기산업 임복규 부사장, "100% 자체 생산으로 승부 본다"

김태영 2012-08-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광성전기산업(대표 이충해, www.ksatech.co.kr)은 8월 29일부터 31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3회 국제 LED & Display 전시회(이하 LED+2012)'에 참가해 고품질의 다양한 LED 램프를 선보였다.

에이빙뉴스는 광성전기산업 임복규 부사장과의 미니 인터뷰를 통해 기업에 대한 소개, 주력 제품과 향후 LED 시장에 대한 전망을 들어봤다.

품질이 최우선! 탄탄한 제품 위에 아름다운 디자인 입힌다!

광성전기산업은 대량 생산과 수출을 통해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대기업과의 원가 경쟁 및 품질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는 유일한 중소기업이라는 평가와 함께, LED 시장에서 확고한 자리 매김을 하고 있는 LED 전문 기업이다.

1일 생산량 20,000EA의 제품 생산 라인을 2010년도에 구축, 양산 체제를 통해 생산된 전 제품의 안전인증 취득, 전략 제품별 KS 및 고효율, FCC, UL, CE등 국내외 규격인증 50여건을 취득해 품질 안정을 최우선으로 지향하고 있으며, 외주가공이 아닌 100% 자체 생산을 하기 때문에 제품의 신뢰성이 우수하다.

특허 및 실용신안, 디자인, 상표 등 200여 건의 지적 재산권을 확보하고 있으며 R&D 센터 운영을 통해 꾸준한 회로기술 개발 및 차별화된 디자인 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광성전기산업의 제품은 한국교육개발원, 농촌진흥청, 한국가스안전공사, 대한체육진흥회와 같은 공공기관은 물론 경남기업, 현대산업개발 현대아이파크, 대림건설파크다운 e편한세상과 같은 건설업체에도 납품이 완료됐다.

이 외에도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AK 면세점, 삼성에버랜드, 그랜드힐튼호텔 외 각종 의류 매장에도 다양한 LED 램프를 시공했다.

현재 일본, 두바이, 싱가포르, 헝가리 등 전 세계로 제품을 수출하며 한국 LED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임복규 부사장은 "일본 시장이 수출의 주시장이였지만, 현재 중국산 저가 제품때문에 조금은 주춤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일본 소비자들도 품질이 우수한 한국 제품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전망하며, 우수한 품질의 제품 생산에 전력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LED+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사진설명 : 광성전기산업의 다양한 LED 제품)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