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S 2012 현장] 대유통상, 다양한 웨빙테이프와 신끈 선보여

권세창 2012-10-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대유통상(대표 김영칠)은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2 부산국제신발전시회(BUSAN INTERNATIONAL SHOE SHOW, 이하 BISS 2012)'에 참가해 다양한 웨빙테이프와 신끈을 선보였다.

대유통상은 친환경 소재와 염색소재로 질 좋은 웨빙테이프와 신끈을 생산하는 업체이다. 특히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방염처리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는 시장에 선보일 수 있도록 마지막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웨빙테이프는 폴리프로필렌, 폴리에스테르 같은 뛰어난 소재의 합성 섬유로 만들어져 주로 로프에 사용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대유는 한 달에 약 3백만족의 신끈과 2백만 미터의 웨빙테이프 그리고 수십 만 미터의 일렉스틱 밴드를 생산한다"며, "지속적인 개발로 시장을 늘려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신발 비즈니스 전문 전시회 'BISS 2012'는 범한국 신발인 대회를 통해 국내외 신발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제첨단신발기능경진대회, 신발비즈니스세미나 등을 실시해 참가기업들에 보다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BISS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