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C 2012 현장] 상아프론테크, 폴리이미드 수지 기반으로 한 전사벨트 선보여

송민경 2012-11-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상아프론테크(www.sftc.co.kr)는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3일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IMAC 2012)'에 참가해 4가지 컬러를 구현하는 전사벨트를 선보였다.

상아프론테크의 전사벨트(Transfer Belt)는 컬러 레이저 프린터 및 복사기 등에 적용되는 제품으로 CMYK 4가지 색상 토너를 종이나 중간 전사체에 전사한다. 이 전사벨트는 폴리이미드(Polyimide) 수지를 기반으로 제작, 금속에 준하는 기계적 물성을 가지며, 내구성이 우수해 물리적 파손이나 치수 변형을 최소화한다.

특히 이 회사는 폴리이미드 수지 표면에 카본을 일정하게 분산시켜 도전성을 부여하는 독자적 기술력을 보유, 현재 삼성을 비롯한 국내외 유수 프린터 메이커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상아프론테크는 불소수지 및 고 기능성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원료를 재료로, 핵심 산업부문에 다양한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첨단 부품/소재 생산 전문업체로, 이번 전시회를 통해 반도체/Solar/LED 관련 다양한 부품과 소재를 선보였다.

(사진설명: 컬러 레이저 프린터 및 복사기의 정착기에 적용하는 정착벨트)

한편,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되는 IMAC 2012는 국내 최대 규모의 소재/부품 전문전시회로, 올해는 지식경제부 주최의 '글로벌 파트너십 상담회(GP KOREA)', '소재부품 기술상 포상', '글로벌소재부품 기술포럼' 등이 동시 진행되며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으로 통합돼 개최된다.

'IMAC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