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C 2012 현장] 삼광정밀공업, 다양한 산업부품 선보여

권세창 2012-11-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삼광정밀공업(대표 이형춘)은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3일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IMAC 2012)'에 참가해 다양한 산업부품을 선보였다.

삼광정밀공업은 초정밀특수스프링 전문제조회사로 자동차, 전자, 전기, 전자 휴대폰 등에 사용되는 선(Wire) 스프링, 박판스프링, 프레스, 멀티성형 제품, 금형을 설계, 제작하고 있다.

선(Wire) 스프링의 경우 독립적인 서보제어로 각종 이형 스프링, 프레스 스프링, 인장 스프링, 압축 스피링 등을 생산할 수 있으며, 12축에 오일(Qil)과 와이어(Wire)가 별도로 회전할 수 있어 다양하고 복잡한 형상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삼광정밀공업은 자체 설계 제작한 금형을 사용해 제조비용 및 조립시간을 단축시켜 원가를 절감할 수 있다.

한편,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되는 IMAC 2012는 국내 최대 규모의 소재/부품 전문전시회로, 올해는 지식경제부 주최의 '글로벌 파트너십 상담회(GP KOREA)', '소재부품 기술상 포상', '글로벌소재부품 기술포럼' 등이 동시 진행되며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으로 통합돼 개최된다.

'IMAC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