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C 2012 현장] 휘닉스소재, 미래친환경 핵심소재 선보여

송민경 2012-11-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휘닉스소재(www.phoenixmaterials.kr)는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3일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IMAC 2012)'에 참가해 미래 친환경 핵심소재를 선보였다.

(사진설명: 포스코와 합작 투자로 포스코 ESM 출범, 이차전지 양극활물질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휘닉스소재의 파우더 & 페이스트 소재는 평면 PDP TV의 패널 전극을 보호하고, RGB 형광체 각의 방을 형성, 전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며, 자연스러운 색상 구현이 특징이다.

이 회사의 프레스 부품은 메모리 반도체 등의 부품에서 발생된 열로 인한 성능 저하를 방지하며, 국산재료를 적용해 원가를 절감하고 가격경쟁력을 확보했다.

이외에도 충/방전이 가능하고 고출력 및 장수명이 특징인 이차전지 등 미래친환경 에너지 관련한 핵심소재를 개발해 사업화하고 있다.

한편,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되는 IMAC 2012는 국내 최대 규모의 소재/부품 전문전시회로, 올해는 지식경제부 주최의 '글로벌 파트너십 상담회(GP KOREA)', '소재부품 기술상 포상', '글로벌소재부품 기술포럼' 등이 동시 진행되며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으로 통합돼 개최된다.

'IMAC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