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C 2012 현장] 신진에스엠, 가장 상용화된 치수의 '표준플레이트' 선보여

송민경 2012-11-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표준플레이트 전문기업 신진에스엠(www.sinjin-sm.co.kr)은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3일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IMAC 2012)'에 참가해 주력제품인 표준플레이트와 기계산업 전반에 걸친 응용사업을 소개했다.

(사진설명: 표준플레이트)

'표준플레이트'는 가장 상용화된 치수로 규격화된 제품으로, 기계산업 전반에 걸쳐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특히 가공에 특화된 자체설비생산을 통해 생산공정을 단축, 고객의 요구에 따라 단기납기와 대량생산이 가능하다.

신진에스엠의 FA표준부품사업(SUPPORT UNIT & BEARING HOLDER) 중 국산화에 성공한 '서포트유니트'는 정밀한 앵귤러 콘택트 볼 베어링을 DF구조로 조립해 나사축과 가이드의 평행오차를 흡수하는 구조로 조립 오차의 악영향을 극소로 줄이고, 기준면은 지그에 의해 정밀하게 제작됐다.

또한 동시가공을 통한 대량생산에 의해 동일한 고정밀도로 유지가 가능하다. 서포트유니트의 기초소재는 신진에스엠의 주력제품인 표준플레이트로 제작해 저단가의 제품 공급이 가능하다.

특히 FA 메카니컬 표준 회전부품 중 지지축 역할을 하는 Bearing Holder는 한국시장에서 미스미가 거의 독점을 하고 있었으나, 신진에스엠에서는 20년 기술 노하우로 미스미의 관리 공차와 동일한 품질의 제품을 국산화로 제작해 상시 재고를 가지고 판매하고 있다.

신진에스엠은 국내 최초 표준플레이트 생산기업으로 시작해 기계산업 전반에 걸친 다각화 전략에 맞춰 전동공구사업 및 툴 사업 그리고 FA표준부품사업 등을 출시하고, 현재는 그 영역을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편,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되는 IMAC 2012는 국내 최대 규모의 소재/부품 전문전시회로, 올해는 지식경제부 주최의 '글로벌 파트너십 상담회(GP KOREA)', '소재부품 기술상 포상', '글로벌소재부품 기술포럼' 등이 동시 진행되며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으로 통합돼 개최된다.

'IMAC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