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C 2012 현장] 화우엔지니어링, 차세대 산업용 소재 '대나무' 적용 기술 선보여

송민경 2012-11-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화우엔지니어링(www.fawooeng.com)은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3일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IMAC 2012)'에 참가해 차세대 친환경 소재 '대나무'를 적용한 산업용 기술을 선보였다.

(사진설명: AluBam™)

이 회사는 철보다 가벼우면서도 인장강도는 동일무게 대비 약 6배가 되는 대나무를 차세대 산업용 신소재로 재탄생시켰다. 'ArtBam™'은 ABS, MC 나일론, 아세탈, 베크라이트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로, 열전도성이 없으며, 변형이 작고 헬리코일 없이 나사 가공이 가능하다.

또한 'AluBam™'은 알루미늄 프로파일과 대나무코어를 결합, 대나무의 탄성과 알루미늄의 강성이 합쳐진 고강도 제품이다. 주로 자동화 설비 및 기계 제작에 적용되며 건축용 사각 강관이나 화물 적재용 파렛트 및 랙을 대체할 수 있다.

(사진설명: 대나무 신소재 LM  가이드)

한편, 킨텍스(KINTEX)에서 개최되는 IMAC 2012는 국내 최대 규모의 소재/부품 전문전시회로, 올해는 지식경제부 주최의 '글로벌 파트너십 상담회(GP KOREA)', '소재부품 기술상 포상', '글로벌소재부품 기술포럼' 등이 동시 진행되며 '2012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으로 통합돼 개최된다.

'IMAC 2012'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