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풍력에너지대전 현장] 창이오션파워, 부유식 해상 파력발전시스템 개발 완료

김기홍 2012-12-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창이오션파워(대표 김종근)는 12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풍력산업의 중심지인 경상남도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진행되는 '2012 대한민국 풍력에너지대전(Wind Power Korea 2012)'에 참가해 최근 개발 완료한 부유식 해상파력발전 시스템을 선보였다.

(사진설명 : 파력발전시스템 모형)

해양풍력발전플랜트는 고가의 탄소섬유로 대형시설에 부적합할 뿐만 아니라 해저지지대 조성을 위해서는 대규모 해저토목공사가 필요하다. 또한, 우리나라는 관련 기술의 미비로 경제성과 상업성이 현저히 떨어진다.

이에 반해 부유식 해상 파력발전플랜트는 일반 강소재를 사용, 탄소섬유 대비 40배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고 부유식이기 때문에 해저 토목공사가 필요 없어 설비 및 설치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으며, 우리나라의 뛰어난 선박제조 기술을 활용하면 제약없이 상용화가 가능하다는 특장점이 있다.

이 기술은 밀도차에 의한 공기 1입방미터는 1.293kg인데 반해 물은 999.8kg으로 동일 조건에서 수력에너지는 공기의 998배라는 것에서 착안했으며,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신재생에너지의 개발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창이오션파워는 해양에너지 및 해양플랜트 전문업체로 경제성과 상업성이 뛰어난 파력발전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 1월 진해항 에너지 공원에서 상용테스트를 앞두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 풍력에너지대전은 전국 풍력 시스템(80%), 부품(50%) 업체가 밀집해 있는 동남권의 중심지인 경상남도가 주최, 지식경제부, 국토해양부, 녹색성장위원회, 에너지관리공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가 지원, 경남테크노파크, 한국풍력산업협회, 한국풍력에너지학회, 다인씨앤엠이 공동 주관한다. 94개사 302부스가 참가한 이번 전시회는 국내 풍력산업의 활성화와 풍력부품 수출화의 선도적 입지 확보를 위해 시스템기업과 부품기업간의 네트워크, 국내기업과 해외기업간의 네트워크, 풍력산업과 국민들간의 네트워크를 이뤄낸다는 방침이다.

2012 대한민국 풍력에너지대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사진설명 : 시스템 하단부)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