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풍력에너지대전 현장] 엔지피,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시킨 친환경 에코 조명 선보여

손은경 2012-12-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엔지피(NGP, www.ngp.kr)는 12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풍력산업의 중심지인 경상남도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진행되는 '2012 대한민국 풍력에너지대전(Wind Power Korea 2012)'에 참가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킨 친환경 에코 조명들을 선보였다.

엔지피는 이날 행사를 통해 수은, 납 등을 사용하지 않고 제작된 각종 LED조명을 전시했다. 이 기업의 LED 조명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킨 것은 물론 5만 시간 이상 수명을 보장하기 때문에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시킬 수 있다. 내구성이 우수해 제품 파손에 따른 위험도 적다. 또한 점등 속도가 우수하며 방열 효과를 향상시켰다.

이 기업은 매입형, 고정형 등기구, 투광등, 공장등, 터널등, 가로등, 보안등과 함께 태양 전지 모듈, 인버터 등 태양광 발전 제품들을 생산 및 보급하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 풍력에너지대전은 전국 풍력 시스템(80%), 부품(50%) 업체가 밀집해 있는 동남권의 중심지인 경상남도가 주최, 지식경제부, 국토해양부, 녹색성장위원회, 에너지관리공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가 지원, 경남테크노파크, 한국풍력산업협회, 한국풍력에너지학회, 다인씨앤엠이 공동 주관한다. 94개사 302부스가 참가한 이번 전시회는 국내 풍력산업의 활성화와 풍력부품 수출화의 선도적 입지 확보를 위해 시스템기업과 부품기업간의 네트워크, 국내기업과 해외기업간의 네트워크, 풍력산업과 국민들간의 네트워크를 이뤄낸다는 방침이다.

→ 2012 대한민국 풍력에너지대전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