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은 포기해도 번호목록은 포기 못한다면?

신명진 2007-04-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HONG KONG, China (AVING Special Report on 'Hong Kong Electronics Fair 2007') -- <Visual News> XIANHE(www.xianhediz.com)는 홍콩전자전 2007에서 휴대폰의 번호 목록을 백업해주는 디바이스 ‘306B’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SIM카드 방식의 휴대폰용으로 제작됐으며, SIM 슬롯에 카드를 넣음으로써 카드에 저장된 내용을 백업한다. 백업된 내용은 제품의 LCD 창으로 확인할 수 있다.

<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Hong Kong Electronics Fair 2007': Min Choi, Paul Shin, Sheri Choi, Sophia Kwag, Danyan Yu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우리나라에는 많은 히트 영화와 드라마가 있습니다. 이러한 영화와 드라마는 저작권을 통해 많은 이슈를 낳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영화가 이슈화 되었고 저작권을 통해 또 한번 이슈가 되었던 사례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
저자는 책에서 '공유 경제권'의 확대로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일용 잡화, 속옷 등 극히 일부 상품만 소유권을 갖고 나머지 대부분은 공유권이 되어 비용 제로로 가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출현을 예측했다.
영화에서 시작하는 직무발명 이야기
도난당한 인생을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과 신원을 훔친 카드사 영업사원과의 추격전을 그린 에는 빅데이터 기술,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보안, 본인인증 서비스 등 다양한 ICT 기술·서비스가 등장한다.
이제 특허는 재산이다. 그동안 부동산만이 투자와 금융을 위한 수단이었다면 이제는 특허도 수단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