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의 피곤함을 경고하는 디바이스

신명진 2007-04-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HONG KONG, China (AVING Special Report on 'Hong Kong Electronics Fair 2007') -- <Visual News> ELONGTECH(www.elongtech.com)는 홍콩전자전 2007에서 시계처럼 손목에 채움으로써 운전자의 피곤한 정도를 체크할 수 있는 ‘Tire Warning System TWS-100’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운전자의 피곤한 정도를 개개인의 상태에 따라 체크하여 수치로 표시할 수 있으며, 그에 따른 운전자의 대응법을 음성이나 경고음, 진동 등으로 안내해준다.

<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Hong Kong Electronics Fair 2007': Min Choi, Paul Shin, Sheri Choi, Sophia Kwag, Danyan Yu >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5월이 되며 서서히 다시 전시회가 시작되고 있다. 코로나로 움츠렸던 경제가 다시 활성화되고 있다는 신호이기에 반갑기도 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끝나도 세계는 그 이전과 전혀 같지 않을 것이며 코로나19가 세계질서를 영원히 바꿔 놓을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많은 분야에서 열심히 일하는 국가공무원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공무원들의 직무발명*은 "국유특허"라는 이름으로 국가 소유의 기술이 됩니다.
대한민국 기업의 대표는 기업을 성장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중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것은 매우 많은 변수와 위협요인으로 인해 다양한 의사결정에 직면한다.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리의 일상을 송두리째 바꿔 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