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서 열린 CES 2013에서 첨단 스마트 제품으로 혁신의 장을 열다

김소윤 2013-01-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삼성전자가 1월 8일(화)부터 11일(금)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멀티미디어 가전 전시회 'CES 2013'에 참가해, 스마트TV를 중심으로 한 새롭고 혁신적이며 놀라운 제품들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참가업체들 중 최대규모인 2,602㎡(787평)의 전시공간과 1,994㎡(603평)의 회의공간 등 총 4,596㎡(1,390평) 규모로 참가해 삼성의 글로벌 위상을 높일 예정이다.

"Journey of Wonder" 라는 전시 컨셉을 통해 이번 CES에서는 체험 중심 전시로의 변화를 추구하며 기존과는 다른 다양한 전시 공간을 마련한다.

삼성전자는 전시관으로 들어가는 입구부터 대각선 방향으로 이어진 디스커버리 에비뉴(Discovery Avenue)에서 삼성의 다양한 핵심 제품을 선보이는 체험 공간을 마련해 삼성전자 전시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초대형·UHD·스마트 TV, 에볼루션 키트로 새로운 차원의 TV 시청 경험 선사

전시장 입구에는 110형, 95형, 85형의 초대형 TV로 구성된 빅 스크린 TV 존(Big Screen TV Zone)을 설치해 초대형 시장을 리드해가는 삼성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며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풀HD 해상도보다 4배 더 선명한 영상을 제공하는 UHD TV의 경우 초대형 화면 크기를 통해 TV 시청시 영상에 더욱 집중하며 최상의 몰입도를 가질 수 있다.

특히, 최고의 가치를 지닌 제품에 걸맞게 기존 TV와 다른 형태인 프레임 디자인 컨셉을 적용, 프레임 안에 화면이 떠있는 듯한 형상을 선사하여 측면에서 봤을 때도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시간이 지나도 한결같은 아름다움을 가지는 타임리스 갤러리(Timeless Gallery) 디자인을 추구한다.

또한, 화면을 둘러싸고 있는 프레임에 고성능 스피커를 내장해 일반 TV보다 6배 가량 풍부한 120W(와트)의 고품질 사운드를 제공한다.

2013년형 LED TV 라인업의 경우 F8000부터 F7000, F6000 시리즈 등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인다.

F8000 시리즈는 한층 더 스마트해진 성능으로 집안에서 더욱 편안하고 재미있게 TV 시청을 할 수 있는 '궁극의 편안한 TV 시청 경험(Ultimate Lean-Back Experience)'을 선사한다.

F8000은 사용자의 시청 패턴 분석과 향상된 보이스 인터랙션 기능을 통해 더욱 편리해진 실시간 방송 검색과 추천 기능(S-Recommendation)을 지원해 사용자의 시청 습관과 선호 콘텐츠 분석을 통해 TV 스스로 볼만한 실시간 TV 프로그램을 찾아 맞춤형으로 자동 추천해 거실 소파에 기대 더욱 쉽고 편안하게 TV 시청을 할 수 있게 된다.

디자인에서도 'F8000' 모델은 재질부터 깨끗하게 처리된 뒷면까지 360도 어느 방향에서든 아름답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느낄 수 있으며 자연의 곡선에서 영감을 받은 아크 디자인의 스탠드는 돋보이는 곡선미에 메탈 소재의 고급스러움까지 한층 품격을 높였다.

또한, 업계 최초로 쿼드 코어(Quad Core) CPU(Center Processing Unit, 중앙처리장치)를 탑재해 TV와 인터넷 검색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멀티 태스킹(Multi Tasking) 기능 등 기존 스마트TV 보다 더욱 빠르고 강력한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F7000 시리즈의 경우도 5mm 수준의 얇은 베젤이 적용돼 화면에 대한 몰입감을 극대화 했으며 우아함이 가미된 플로우(Flow)디자인을 적용해 프리미엄의 이미지를 더욱 강조했다. 특히, F7500 제품은 F8000 모델과 마찬가지로 음성 인식을 통한 콘텐츠 추천 기능, 스마트 인터렉션, 쿼드 코어 CPU, 스마트 에볼루션 기능 등을 모두 지원한다.

F6000 시리즈의 경우 '12년 프리미엄 모델에만 적용되었던 듀얼 코어(Dual Core) CPU를 모두 적용해 좀 더 빠르고 쾌적한 사용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디자인 강조 모델인 F6800의 경우 투명한 베젤과 나뭇가지를 형상화한 미려한 스탠드의 조화가 돋보인다. 엔트리급 모델인 F5000, F4000 시리즈 제품들 역시 19형부터 50형까지 다양한 크기로 선보인다.

LED TV와 더불어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13을 통해 자발광의 특성을 극대화하여 최고 수준의 화질을 선보이는 프리미엄 PDP TV F8500 모델도 처음 공개한다.

F8500은 TV 밝기를 기존 PDP TV 대비 2.5배로 대폭 개선해 LED TV 이상의 선명한 밝기를 선보였다.

또 암실에서는 4배 이상, 밝은 곳에서는 1.6배 이상의 깊은 블랙을 구현함으로써 기존 화질 평가에 사용됐던 표준 화질 TV(Reference TV)로도 손색이 없는 최고 수준의 선명한 영상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시간의 경계를 넘어 TV의 핵심 기능을 최신 제품으로 진화시켜 주는 세계 최초 '에볼루션 키트'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한 손에 들어오는 작은 크기의 키트를 2012년형 TV 뒷면에 간단하게 장착하면 쿼드코어 CPU의 성능과 속도는 물론, 메모리 성능과 GPU 기능도을 올해 출시하는 신형 스마트TV 모델과 같이 향상시킬 수 있다.

특히, 훨씬 빨라진 처리 속도로 TV 시청 중 인터넷 검색 등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며 S-Recommendation, 보이스 인터렉션 등 최신형 스마트TV의 새로운 기능도 이용 가능하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신규 TV를 구매할 필요없이 2012년 스마트 TV를 2013년형 최신 스마트TV로 바꿔 진화되는 진정한 스마트TV의 혁신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이처럼 에볼루션 키트는 점차 빠르게 변화하는 IT 기술과 트렌드 변화에 가장 적합한 혁신적 아이디어로 평가받고 있으며 가족과 함께 성장하는 스마트 TV 시대의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밖에도 이번 CES 2013에는 삼성의 다양한 스마트 기기에서 서로 콘텐츠를 주고 받으며 사람과 사람사이의 소통의 장을 열어 주는 삼성 고유의 올쉐어(AllShare) 기능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관도 자리잡고 있다.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2013 International CES: Ideak Kim, B.J Park, Joseph Choi, Kevin Choi, Paul Shin, Dong-Kwan Kim, Sophia, Ashley Kim, Antonie, Seonjoo Lee, Yu Na Young, Li Xiaotong, Soyoon Kim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