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3] 중국기업의 대약진 – 하이센스篇

곽민정 2013-0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3,000개 기업과 15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3'이 1월 8일(현지시간) 그 막을 올린 가운데, 올해 전시회에서는 중국기업의 약진이 크게 눈에 띈다.

(사진설명: 하이센스가 선보인 110인치 UHD TV)

하이얼과 하이에센스, TCL 등의 중국 가전기업들은 한국과 일본의 대형 가전업체들이 자리한 센트럴홀에 지난해 보다 2배 이상 큰 규모의 부스를 마련했고 화웨이, ZTE 등은 5인치 이상의 대형스크린을 탑재한 최신 스마트폰을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전시장 입구에 예년보다 많은 중국 기업들의 광고가 걸려 글로벌 시장에서 한층 드높아진 이들의 위상을 입증하는 듯하다.

중국 검색포털 소후닷컴은 이번 CES 2013에서 외신과 관람객들에게 주목 받고 있는 중국 토종기업의 수장을 만나 인터뷰을 진행했다. 그 세 번째 시간으로 풀HD TV 보다 4배 더 선명한 화질의 110인치 UHD TV (Ultra High Definition TV)를 선보인 하이센스(Hisense)의 린란(林澜)부총재를 만나 미니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래는 인터뷰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2015년까지 세계 3대 TV브랜드 될 것

글로벌 TV 브랜드는 현재 내리막 길을 걷고 있다. 이는 중국 TV 제조업체들에게 아주 좋은 기회라고 본다. 이에 하이센스는 R&D와 제조 능력, 강력한 해외 마케팅과 시장 채널, 브랜드 영향력 강화 등을 바탕으로 2015년 안에 세계 3대 TV브랜드로 발돋움 할 것이다.

한일경쟁 기업들에 대한 대응전략은?

관건은 가능한 빨리 기술적인 부분을 따라잡는 것이다. 기술은 하드웨어적 부분과 시스템, 소프트웨어적 부분으로 나뉜다.

하이센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ULED를 선보였는데 밝기는 OLED와 비슷하나 원가는 OLED의 1/4에 지나지 않는다.

'CES 2013'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2013 International CES: Ideak Kim, B.J Park, Joseph Choi, Kevin Choi, Paul Shin, Dong-Kwan Kim, Sophia, Ashley Kim, Antonie, Seonjoo Lee, Yu Na Young, Li Xiaotong, Soyoon Kim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