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3 북미 국제 오토쇼서 '더 뉴 K7' 선보여!

최상운 2013-0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Cobo Conference & Exposition Center)에서 열린 '2013 북미 국제 오토쇼(2013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NAIAS)'에 '더 뉴 K7(현지명 카덴자/Cadenza)'을 선보였다.

작년 11월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 '더 뉴 K7'은 '하이 퍼포먼스 모던 앤 클래식'의 제품 콘셉트를 기반으로, 혁신성과 역동성을 강조하는 성능과 첨단 사양을 갖추고, 고급스럽고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한 차량으로 국내에서는 출시된 지 2개월 만에 8천여 대가 판매되는 등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더 뉴 K7'은 전면부에 패밀리룩을 반영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후면부에 LED 리어콤비램프 및 타원형 듀얼 머플러를 적용해 하이테크하고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더 뉴 K7'은 간결한 디자인의 센터페시아로 높은 조작성과 고급스러움을 확보하고 실내 곳곳에 최고급 나파(NAPPA) 가죽 시트 등의 고급 소재를 적용했다.
 
특히 '더 뉴 K7'은 V6 GDI(Gasoline Direct Injection) 엔진을 장착해 최고 출력 293마력(hp), 최대 토크 약 35.3kg•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으며,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후측방 경보 시스템' 등 각종 첨단 편의ㆍ안전 사양을 대거 탑재해 운전자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기아차는 북미 시장에서 판매할 '더 뉴 K7'을 화성공장에서 양산해 2/4분기부터 수출할 예정이다.
 
또한 작년 11월 '2012 LA국제오토쇼'에서 북미 최초로 공개된 'K3(현지명 포르테)'도 화성공장에서 양산해 올해 2/4분기부터 북미 시장에 본격 판매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더 뉴 K7'과 'K3'가 북미시장에 출시된 지 2년 만에 최다 판매 모델로 떠오른 'K5(현지명 옵티마)'의 성공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아차의 북미 판매 최상위 모델인 '더 뉴 K7'은 세련된 디자인과 첨단 사양을 갖춘 프리미엄 차량으로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역할을, 'K3'는 북미 소형차 시장에서 '볼륨카'로서 판매를 이끄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 미국 유명 만화 캐릭터의 특징을 살려 내•외관을 튜닝한 '옵티마 배트맨'과 '쏘울 그린랜턴'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기아차는 현지시간으로 14일(월)부터 27일(일)까지 열리는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1,325m² (약 401평)의 공간을 마련하고 K5, K5 하이브리드, K3, 포르테, 프라이드, 뉴쏘렌토R, 스포티지R, 쏘울 등 22대를 전시해 기아차의 우수한 성능과 디자인을 알릴 계획이다.
 
한편 '2013 북미 국제 오토쇼' 개막에 앞서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로드 앤드 트래블(Road & Travel Magazine)이 주관하는 '2013 올해의 차'(ICOTY, International Car of the Year) 시상식에서 기아차의 작년 북미 최다 판매 모델인 K5(현지명 옵티마)는 중형 세단(mid-size sedan) 부문 수상 자동차로 선정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