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최강의 연비 자랑하는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 '크로스블루' 공개

최상운 2013-0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은 지난 14일 개막한 '2013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컨셉카 '크로스블루(CrossBlue)'와 '파사트 퍼포먼스 컨셉카(Passat Performance Concept)'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폭스바겐이 이번 2013 북미 국제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크로스블루는 디젤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을 결합한 6인승 중형 SUV 콘셉트카이다.
 
북미 지역을 위해 새롭게 개발된 다목적 SUV답게, 간결한 라인을 강조하는 폭스바겐의 디자인 DNA를 바탕으로 북미 지역 특유의 남성적인 SUV 캐릭터가 반영됐다. 5m 다목적 미니밴 시장을 공략하는 모델로 전장 4987mm, 전폭 2015mm, 전고 1733mm의 차체 사이즈와 1980mm에 달하는 휠베이스, 6개의 개별시트, 넉넉한 시트포지션 등을 통해 SUV 특유의 넓은 공간감과 시각적 효과를 동시에 갖추고 있다.
 
여기에 듀얼 클러치 변속기 및 와이어를 이용한 프롭샤프트 등 자동차 업계를 선도해온 폭스바겐의 혁신적인 연비 실현 기술이 접목된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된다. 이를 통해 약 37.8km/l의 연비로 4륜구동 SUV 최고의 연료효율을 달성했으며, 순수 디젤로만 주행할 경우에도 약 14.8km/l의 연비를 실현한다. 전기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유럽 R101 ECE 기준 환산연비의 경우 약 47.6km/l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와 더불어 버튼 조작 또는 자동 설정 모드에 따라 무공해 차량으로 변신이 가능하다. 리튬이온 배터리(9.8 kWh) 완충 시, 미국 운전주기 기준으로 전기차 모드로만 22.5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이 때 최고 속도는 204 km/h에서 120 km/h로 낮춰져 최적의 주행거리를 구현한다.

새로운 유럽 운전 주기(NEDC, New European Driving Cycle) 기준으로 크로스블루는 전기차 모드로만 33km까지 주행 가능하다.(* 단 미국과 유럽의 연비와 주행거리 기준은 테스트 자체가 설정이 다르기 때문에 일대일로 비교불가)
 
뿐만 아니라 190마력의 클린디젤과 앞뒤 배치된 두 개의 전기모터(각각 54마력, 116마력)가 결합돼 최대 출력 306마력과 제로 백 7.5초라는 놀라운 성능을 자랑한다.
 
크로스블루는 7세대 신형 골프부터 적용되는 폭스바겐 그룹의 새로운 모듈형 가로 매트릭스(MQB)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폭스바겐 그룹 산하의 브랜드들과 각 클래스 핵심기술이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는 차세대 생산전략 MQB는 가로배치엔진 전용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모든 엔진의 마운트 포지션 및 주요 부품을 획일화하고, 휠베이스나 차체 크기 등을 유동적으로 활용한다.

특히 가솔린엔진, 디젤엔진은 물론, CNG, LPG,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종과 미래형 자동차인 EV까지 현존하는 파워트레인의 90%이상을 같은 플랫폼 아래에서 생산 가능하다. 특히 이번에 선보인 크로스블루는 디젤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이 결합되어 우수한 연료 효율성과 성능을 갖춤으로써, 폭스바겐의 혁신적인 MQB 시너지 효과를 대변한다.

파사트 퍼포먼스 콘셉트는 지난 2012년, 연간 11만 7천 여대라는 사상 최고의 판매기록을 세운 북미형 파사트의 역동성을 더욱 강조한 고성능 버전의 모델이다. 이를 위해 새롭게 제작된 최고출력 250마력의 터보차저 직분사 4기통 TSI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강력한 성능을 제공한다. 여기에 역동적인 드라이빙 성능구현을 위해 더욱 낮게 설계된 스포츠 서스펜션과 스티어링을 세팅했다.
 
전체적인 디자인에서도 스포티한 이미지가 더욱 강조됐다. 새롭게 선보이는19인치 룩소(Luxor) 알루미늄 휠과 듀얼 머플러, 주변환경의 변화에 따라 헤드라이트 빛의 폭과 길이가 자동으로 변화하는 향상된 라이팅 시스템(AFS: Advanced Front Lighting System)을 포함한 바이제논 헤드라이트, LED 테일 라이트 등이 장착됐다. 이와 더불어 투톤 컬러 가죽시트와 블랙 헤드라이너를 적용하고, 대쉬보드와 도어 트림 등 실내 곳곳에 카본 스타일을 더해 고성능 모델만의 차별화된 스포티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