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한 번 충전으로 최대 480kmR까지 가능한 전기차 'ELR' 선보여

최상운 2013-0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캐딜락이 14일 개막한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브랜드의 첫 번째 럭셔리 전기차 '캐딜락 ELR'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쉐보레 볼트에 이어 GM의 첨단 전기차 계보를 잇는 ELR은 2009년 북미 국제 오쇼토에서 데뷔한 캐딜락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콘셉트카 컨버즈(Converj)의 양산형 모델. 컨버즈는 그 해 북미 국제 오토쇼가 선정한 '베스트 콘셉트카'상 수상에 이어,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뽑은 '2014년 이후 가장 주목 받을 차' 중 하나에 선정되기도 했다.
 
캐딜락 ELR은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Extended Range Electric Vehicle, EREV)' 기술이 접목된 것이 특징이다. EREV는 근거리 운행시에는 가정용 전기로 충전한 배터리 전원만을 사용하고, 그 이상의 거리를 운행할 경우 엔진의 힘으로 전기를 발생시켜 주행거리를 증가시키는 기술이다.
 

ELR은 전기 배터리에 충전된 에너지로 약 56km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추가 충전 없이 최대 48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최첨단 전기차 기술과 발전기 역할을 하는 1.4리터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이 결합한 ELR의 드라이브트레인은 최고 출력 207마력(154kW)을 바탕으로 럭셔리 쿠페로서 손색없는 성능을 발휘한다.
 
최적의 하중 배분을 위해 전∙후륜 중간에 장착된 16.5kWh 리튬이온 배터리는 120V, 240V 가정용 전기 플러그를 통해 충전할 수 있으며, 240V 콘센트 사용 시 4.5시간이면 충전을 마칠 수 있다.
 
한편, ELR은 올 하반기 생산을 시작해, 2014년 상반기 미국에서부터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