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EET 2013] 현대·기아 환경기술연구소, 친환경 '수소연료전지차 FCEV'

권세창 2013-03-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기아 환경기술연구소는 3월 13일부터 15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는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 SWEET 2013(Solar, Wind & Earth Energy Trade Fair)에 참가해 친환경 '수소연료전지차 FCEV'를 선보였다.

현대·기아 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자동차'는 투싼ix와 모하비를 기본으로 자체개발한 연료전지 스택과 모터구동 시스템을 탑재해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됐다.

수소연료저지자동차는 수소 감지센서가 설치돼 있어 수소 누출 발생 시에 안전을 확보하고 충돌 시에는 수고의 공급을 자동으로 차단하게 되며 실제 화재시험을 통해 높은 수준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입증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하는 청정 시대를 앞당겨 고객이 쾌적한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자연과 인간, 자연과 자동차가 하나 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차세대 환경친화 자동차, 자동차용 전기동력시스템, 연료전지 스택 미 시스템, 수소저장시스템 개발 등의 연구 업무를 통해 미래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스마트그리드, 태양광, 태양열, 풍력, 지열, 바이오에너지, 수소연료전지, 에너지효율 향상 등 미래에너지의 모든 것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또한 독일, 네덜란드, 호주, 미국, 일본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 선진국을 포함한 국•내외 12개국 175개사 500부스를 운영하고, 31개국 153개사 203명의 글로벌 바이어들이 대거 방한해 국내 관련 전시회 중 최대 규모의 'SWEET 2013 Business Plaza'가 열린다.

한편 UFI 인증, 지식경제부 선정 7년 연속 유망전시회 SWEET 2013(www.sweet.or.kr)은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 2006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광주광역시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지난해 총 2억 9000만불의 수출상담, 902억여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올해 SWEET 2013은 태양광, 풍력, 바이오, 태양열, 스마트그리드, 지열, 연료전지, LED, 에너지효율, 수소, 바이오 및 미활용에너지, 조력, 폐기물 등 관련 분야의 전 제품을 총망라할 예정이다.

→ SWEET 2013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