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ECF 2013 현장] G-Life, 자성재료로 만든 무전극램프 선보여

이효동 2013-03-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G-Life는 3월 21일부터 23일까지 중국 마카오 리조트-호텔(VenetianMacao-Resort-Hotel)에서 열리는 '2013 마카오 국제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Macao International Environmental Co-operation Forum and Exhibition(MIECF 2013))'에 참가해 자성재료로 만든 무전극 램프를 선보였다.

G-Life의 무전극 램프 내부에는 수은 증기를 봉입해 초고주파 방전을 통한 형광물질에 부딪혀 조명에 알맞은 가시광을 방사한다. 전구 내부에 필라멘트가 없어 전극 손상이 적으며, 긴 수명을 유지한다. 또한 고주파에 의해 자외선을 발생시키므로 전력 소모도 적다.

한편, 올해 6회를 맞이해 '지속가능한 도시 - 녹색미래를 향해'(Sustainable Cities – The Way Towards a Green Future)의 주제로 진행하는 이번 전시회는 53개국의 기관 및 기업들이 참가해 에너지 효율, 재생 에너지, 녹색건축, 녹색교통, 폐기물 및 수원관리해결 방안 및 환경서비스 등 관련된 제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그린포럼, 그린전시, 그린비즈니스매칭, 그린공중의날 및 기술참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마카오 국제 환경공동포럼 및 전시회 2013'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