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ATEC 2007 키워드] "다시 뜨는 일본의 '모노츠쿠리' 산업, 한국에는 분명 위기!!"

신승호 2007-10-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TOKYO, Japan (AVING Special Report on 'CEATEC 2007') -- <Visual News> CEATEC2007은 2006년 전시회와 완전히 분위기가 다르다. 연일 참관객들의 발길이 전시회가 열리는 '마쿠하리메세'로 향하고 있다. 전시 참관객들은 대부분 IT기술 및 관련기업관계자. 이들은 새로운 기술과 신제품에 대해 일일이 체크하며 전시업체관계자에게 의문사항을 빼놓지 않고 질문한다. 또 전시장을 훑으며 꼼꼼히 메모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전시장에서 만난 일본벤처기업경영자는 일본 경제와 '모노츠쿠리' 산업은 완연한 봄 분위기라고 한다. 특히 일본을 대표하는 전기전자기업들은 근래 보기 드물게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으며 매우 적극적인 자세로 마케팅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한다.

일본전문가인 어느 한국기업관계자는 "일본 '모노츠쿠리' 산업이 다시 뜨게 되면 한국기업들은 조만간 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는 의미심장한 경고메시지를 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