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에너지엑스포 2013] 아바코, 국산기술로 개발한 CIGS용 스퍼터 전시

박병주 2013-04-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바코(대표 성득기, www.avaco.co.kr)가 4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LCD용 스퍼터(Suptter) 장비를 국산화한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CIGS용 스퍼터를 소개했다.

이 회사 김광현 전무는 "이 제품은 생산량 극대화, 제품 코스트 다운을 위한 재료비 절감, 인라인 자동화 시스템으로 제공 가능하다"면서 "자체 박막태양전지 개발로 공정조건 셋업을 완료했고, 이제 판매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전무는 국산장비개발로 외국수입제품보다 성능대비 가격이 저렴한 것도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설명: 아바코 구매전략팀의 김광현 전무가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04년 국내 최초로 개최된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는 올해 태양광(PV Korea), 풍력(Wind Power Korea), 연료전지(Fuel Cell Korea) 등 세 가지 키워드를 특화해 전시회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회를 주최하는 대구광역시, 경상북도, 주관사인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풍력산업협회는 이번 행사 기간 중 개최되는 '10주년 기념 개막포럼'을 통해 신재생에너지의 필요성과 방향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IGEEC 2013'은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배터리, 스마트그리드, 에너지저장시스템, 수력, LED, 태양열, 수소, 지열 등 관련 분야의 전 제품을 총망라한다.

→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