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브랜드 퀴니, '코리아베이비페어'서 유모차 라인업 선보여

신두영 2013-04-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네덜란드 프리미엄 유모차 브랜드 퀴니(www.equinny.co.kr)는 4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2013 킨텍스 임신·출산·육아교육전(이하 코리아베이비페어)'에 참가해 유려한 디자인과 기능성을 갖춘 다양한 유모차 라인업을 선보였다.

퀴니는 매년 새로운 콘셉트의 패턴과 컬러를 접목해 출시되고 있는 유모차 라인으로 ▲디럭스 유모차 '무드'와 '버즈' ▲절충형 유모차 '센츠'와 '제프 엑스트라' ▲초경량 휴대형 유모차 '제프'와 '예츠' 등이 있다.

(사진설명: 퀴니 디럭스 유모차 무드)

특히 퀴니의 스테디 셀러 제품인 디럭스 유모차 '무드(Moodd)'는 유려한 돔 형태의 차양과 날렵한 느낌의 곡선형 시트, 특수 마감처리된 화이트·블랙 프레임이 조화를 이루는 세련된 디자인으로 엄마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또한 아이와의 보다 자연스러운 교감이 가능하도록 높게 설계한 독립형 시트는 마주보기 형태로 양대면 전환이 가능하며, 시트 프레임 뒷 면의 손잡이 레버를 통해 정면 3단계, 대면 3단계로 정교하게 각도 조절을 할 수 있다.

퀴니만의 오토-언폴딩 시스템(Auto-Unfolding System)을 적용해 버튼 조작 한 번으로 유모차를 자동으로 펼 수 있으며, 접을 때도 폴딩에서 고정까지 한 번에 이뤄져 엄마가 아이를 안은 상태에서도 한 손으로 손쉽게 작동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퀴니 무드에 포함된 어댑터로 맥시코시 신생아 카시트로 호환이 가능한 트래블 시스템 기능을 갖췄다. 아이를 태운 상태에서 간단한 버튼 조작만으로 카시트를 유모차에서 차량으로 간편하게 이동시킬 수 있어 생활에 여유를 제공해준다.

(사진설명: 2013년형 컬렉션 유모차 제프 엑스트라)

제프 엑스트라는 신생아부터 4세(15kg)까지 사용이 가능한 절충형 유모차로, 콤팩트한 폴딩 시스템을 갖춰 이동과 휴대가 간편할뿐만 아니라 마주보기 형태로의 양대면 시트 전환이 가능하다.

2013년형 컬렉션의 제프 엑스트라는 스타일리시한 클래클 패턴이 돋보이는 '내추럴마비스', '그레이크래클', '레드클래클'을 비롯해 '락킹블랙', '레드레볼루션', '블루참', '핑크프리셔스' 등 7가지 신규 색상으로 구성됐다.

특히 인체공학적 설계로 만들어져 주행 시 유모차 뒷바퀴 부분에 발이 닿는 킥 백 현상이 없으며, 손목과 어깨에 무리를 주지 않는다. 와이드 뷰 시트가 설계돼 아이가 유모차에서도 주위 환경이나 사물을 쉽게 보고 느낄 수 있다.

(사진설명: 초경량 휴대형 유모차 예츠)

퀴니의 초경량 휴대형 유모차 예츠는 기존 알루미늄 프레임에 비해 가벼우면서 높은 강도를 가진 IXEF 프레임을 적용했다. 또 생활 방수 기능, 내구성이 뛰어난 립스탑(Ripstop) 소재의 시트커버, 인라인 스케이트 휠을 적용해 안정성과 사용자의 편의성을 더한 제품이다.

예츠는 기내 반입이 가능할 만큼 작게 접히며, 한 번의 클릭만으로 빠르고 간편하게 접고 펼 수 있다. 특히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캐링 스트랩을 이용해 유모차를 어깨에 메고 신속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인체공학적인 유선형 핸들바와 초경량 스케이트 휠이 주행 시 어깨에 무리를 주지 않으며, 유선형 핸들바에서 앞쪽 휠까지 이어지는 활 모양 구조가 안정감 있게 균형을 잡아줘 최소한의 힘으로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더불어 백레스트 맞춤형 시트는 아이의 척추를 효과적으로 받쳐줘 오랜 주행에도 안정된 자세를 유지할 수 있게 해주며, 휠 파트에 적용된 서스펜션 시스템은 노면으로부터 전달되는 충격을 흡수해 아이가 흔들리지 않도록 해준다.

(사진설명: 글로벌 스테디셀러 유모차 버즈)

(사진설명: 맥시코시 신생아 카시트와 호환이 가능한 유모차 무드)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