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융합엑스포] 프로토텍 "3D 시제품 만들어 드려요"

김태우 2013-08-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최근 주목받고 있는 3D 프린트가 27일부터 28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IT융합 엑스포'에서도 핫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다양한 업체들이 3D 프린트를 선보인 것이다. 이런 3D 프린트 기기에는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 제품을 형상화 하는 방법이 FDM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FDM은 Fused Deposition Modeling을 줄인 약자로 용융 접착 방식으로 번역해 쓴다. 필라멘트 형태의 플라스틱을 고온의 헤드에서 가열해 녹여 노즐로 압출해 형상화하는 방식이다. FDM을 발명한 곳이 바로 스트라타시스(Stratasys)다.

프로토텍은 스트라타시스의 3D 프린터를 판매하는 곳이다. 스트라타시스의 제품은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하기 보다는 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그런 만큼 가격이 상당히 고가다. 일반인이 쉽게 접근할 수 없다.

FDM을 개발할 만큼 기술력을 지니고 있다보니 3D 프린트 시장에서는 첫 손가락에 꼽힐 만큼 인지도와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으며, 많은 기업에서 스트라타시스의 제품을 이용하고 있다. FDM을 사용한 3D 프린트가 활발하게 출시되고 있는 이유는 특허가 만료되었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프로토텍은 기업 시장외에 시제품을 제작하는 일도 함께 겸하고 있다. 고가의 장비라 중소 기업에서도 쉽게 구매하기 어려운 스트라타시스를 이용해 누구나 시제품을 만들 수 있는 셈이다.

프로토텍 관계자는 "3D 프린트는 아직 초기 시장이다"며 "높은 성장 잠재력을 지닌 시장이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8회째 개최되는 '대한민국 IT융합 엑스포'는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가 공동으로 주최해 모바일, SW, 3D, 자동차, 스마트워크, 웰니스 등 IT기술과 융합이 가능한 산업분야의 최신 기술을 함께 선보이고 지역의 대구TP모바일융합센터와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경북SW융합사업단, ETRI, 구미모바일융합기술센터 등 IT지원기관들도 공동관을 구성해 참가한다.

특히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3D 프린터'와 관련해 '3D 융합기술지원센터'와 프로토텍, 시스옵엔지니어링, 한국기술, 소소, 브룰레코리아 등 3D 프린터 전문 업체들이 '3D 특별관'을 구성해 참가함으로써 전 세계 전문가 그룹은 물론 IT기업과 참관객들에게 대한민국 최고의 IT제품과 융합기술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대한민국 IT융합 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