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융합엑스포] 로킷 '국산 3D 프린트 1위는 우리'

김태우 2013-08-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로킷(http://rokit.co.kr/)이 오는 29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IT융합 엑스포'에 참가해 3D 프린트 '에디슨+'를 선보였다.

에디슨+는 데스크톱 3D 프린트를 표방하고 나선 제품이다. 덩치가 큰 기기로 여겨졌던 3D 프린트를 이젠 책상 위에 올려놓고 쓸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이 제품은 순수 국산 기술로 만들어져 고가의 타 3D 프린트 대비 가격이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한마디로 3D 프린트의 대중화를 앞당기고 있다.

로킷측은 자본이 풍부하지 않은 디자이너들을 위해 이번 제품을 만들게 됐다고 한다. 일반 가정에서도 충분히 구매할 수 있는 가격대다.

출력할 수 있는 제품의 크기는 22.5 x 14.5 x 15.5mm이며, 원료는 PLA를 사용한다. PLA는 옥수수를 원료로 만들어 인체에 무해하다.

로킷 관계자는 "3D 프린트가 쓰일 수 있는 곳은 다양하다"며 "선도 기업으로써 시장 개척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8회째 개최되는 '대한민국 IT융합 엑스포'는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가 공동으로 주최해 모바일, SW, 3D, 자동차, 스마트워크, 웰니스 등 IT기술과 융합이 가능한 산업분야의 최신 기술을 함께 선보이고 지역의 대구TP모바일융합센터와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경북SW융합사업단, ETRI, 구미모바일융합기술센터 등 IT지원기관들도 공동관을 구성해 참가한다.

특히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3D 프린터'와 관련해 '3D 융합기술지원센터'와 프로토텍, 시스옵엔지니어링, 한국기술, 소소, 브룰레코리아 등 3D 프린터 전문 업체들이 '3D 특별관'을 구성해 참가함으로써 전 세계 전문가 그룹은 물론 IT기업과 참관객들에게 대한민국 최고의 IT제품과 융합기술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대한민국 IT융합 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