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복합기능성·친환경 섬유 총망라 '프리뷰 인 서울 2013' 개막

유나영 2013-09-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노희찬)가 주최하는 '프리뷰 인 서울 2013(Preview in SEOUL 2013, 이하 PIS)' 전시회가 오늘(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B홀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한 이번 전시회는 오는 6일까지 3일간 일정으로 총 251개사 410부스 규모로 개최되며, 미래 성장동력이 될 섬유소재를 제시하고 산업 전 분야에 걸친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상담을 주선함과 더불어 한층 강화된 국제적 섬유마켓플레이스로써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기능성 및 친환경 섬유와 특허소재를 중심으로 다양하고 차별화된 소재들을 중점적으로 소개되며 특히, 기능성과 친환경성을 두루 갖추고 패션성이 강화된 제품들이 다수 출품된다. 무엇보다 장기화되고 있는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한국시장 진출을 시도하는 10개국 69개사에 달하는 해외 유수 섬유업체들이 참가해 국제 전시회로서의 경쟁력을 더욱 높였다.

섬산련 권영환 상무는 "올해 PIS는 미래 섬유 비즈니스를 선도할 다양한 소재들이 출품된다"며 "이 소재들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현실적인 방법을 함께 모색해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설명: PIS 2013 개막식에 참석한 정홍원 국무총리)

아웃도어, SPA, 럭셔리까지 신(新)소재 축제의 장!

올해 PIS에서는 아웃도어가 주도하고 있는 국내 패션시장의 현황을 반영하듯 에스티원창, 영풍필텍스, 신한산업, 광림섬유, 신풍섬유 등의 방투습 라미네이팅 원단을 비롯해 발열보온소재, 고밀도 박지 직물, 자외선 차단 소재 등 고기능성 원단들이 크게 늘었다.

또한 서진텍스타일, 자인섬유, 와이엠케이, 신흥, 영텍스타일 등은 최근 유행하는 NP복합사를 사용한 메모리 소재들로 트렌드를 주도하며, 국내외 환경규제가 강화되는 현실을 반영해 에코텍스, 블루사인 등은 국제 인증을 획득한 에코소재(Eco-Textile)들을 위주로 글로벌시장 진출을 꾀한다. 케이준컴퍼니의 오가닉코튼과 같은 자연소재뿐만 아니라 신한산업, 영풍필텍스, 실론, 유진폴리텍크 등과 같은 기능성 섬유업체들이 친환경 인증을 통해 마케팅을 강화하는 움직임이 두드러진다.

더불어 최신 유행하는 패션 소재들도 다양하게 소개되는데 나노시스와 한솔에코, 신화, 신스, 오리엔탈코프, 엠에스텍스타일, 우원트레이딩 등은 프린트를 비롯해 번아웃, 포일, 디보싱 등의 다양한 후가공 직물을 소개한다.

해외 참가업체들의 경쟁력도 더욱 강화됐다. 텐셀, 모달 등 자사의 친환경 신소재를 주력으로 소개하는 오스트리아 렌징사가 3년 연속 참가했으며, 전방위적 기능성섬유 전문업체인 대만의 EVEREST사와 신합섬 복합소재 개발의 선도적 역할을 해온 일본 도요보사가 금년 처음으로 PIS 전시회에 참가한다.

중국의 경우는 JIANGSU HENGLI CHEMICAL FIBER사를 비롯해 41개의 섬유업체들이 대거 참가해 PIS 전시회를 한국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활용한다. 이외에도 터키, 싱가폴, 대만, 인니, 우즈벡, 파키스탄 등지에서 자수직물을 비롯해 아웃도어용 기능성 원단까지 다양하게 출품해 가격 경쟁력뿐만 아니라 품질과 기술력을 강조한다.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풍성한 부대행사 마련

참가업체들의 다양한 소재들과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 보여줄 'Trend Forum관'은 특허소재와 콜라보레이션(소재기업+디자이너) 의류제품, 스몰오더존(Small Order Zone) 구성을 통해 바이어들에게 다양한 소재들에 대한 활용 가능성을 제시하고 인덱스 및 비주얼 기능을 한 층 강화했다.

특히, 금년 새롭게 꾸며진 스몰오더존은 저렴한 가격에 소량 주문할 수 있도록 마련된 것으로 바이어들에게 다양한 상품을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전시 첫 날인 오늘(4일) 코엑스 E5홀에서 열린 유망소재기업의 신소재 개발동향 설명회는 성민기업, 서진텍스타일, 신한산업, 신풍섬유 등 4개사가 참여해 2014년 트렌드에 맞춰 개발된 고부가가치 신섬유 소개와 품평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시작을 알렸다.

이와 함께 FTA 활용과 원산지 검증 대응 세미나를 통해 최근 FTA 동향 정보와 기업사례를 중심으로 한 원산지 검증 대비방안을 제시하며, 한국패션시장 규모조사와 중국 바이어를 위한 한국의류산업 동향 및 글로벌 마켓패션트렌드, 패션소재 역량강화사업 사례확산 등의 세미나를 통해 한국 패션시장의 규모에서부터 최신 트렌드에 이르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둘째 날인 5일 오전 E5홀에서는 최신 섬유기술 개발동향 세미나를 통해 선진 섬유기술의 소재개발 동향 정보를 공유하고 제품화 전개방향을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되며, 중견‧중소기업 및 ICT 업계간의 R&D 상생협력을 위한 정보공유 포럼을 개최한다.

이외에도 패션전문가 그룹을 초청한 심포지엄에서는 피에프아이엔이 '14 SS 크리에이티브 트렌드 세미나를 통해 2014년 SS를 주도할 컬러와 패브릭 등 전반적인 디자인 디렉션을 제안하며, 패션인트렌드는 아웃도어 패션기업의 도전이라는 주제로 아웃도어 패션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5가지 전략을 공개한다.

대형 바잉 오피스 및 신규참가 바이어 급증

올해 PIS에는 미주, 유럽의 고급브랜드는 물론 일본, 중국, 대만, 홍콩 등 세계 각지의 대형 패션그룹과 종합수출입상사, 의류메이커 등 유력 바이어들의 참관을 이끌어냈다.

LA 소재 미국의 대형 패션그룹으로 이미 다수의 한국업체들과 거래 중인 BCBG 그룹, Neo Tex USA, Dool Fna, Silver Vision Textiles 등이 PIS를 방문해 한국산 제품의 구매량을 늘릴 예정이며, 뉴욕소재의 Armani Exchange, JonesS Apparel Group, Joe Fresh는 기존 거래선 추가 및 대체 업체 발굴을 위해 PIS를 방문한다.

Studio Paglaiai사는 이태리 중고가 시장에 고품질 한국산 패션소재를 수입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하며, Kusilas사는 친환경 소재 및 자수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TORY BURCH Hong Kong Limited, Ralph Lauren Asia Pacific Ltd, Club Monaco US, LLC, Coach Hong Kong 등 홍콩의 원단 소싱담당자들도 직접 방문해 PIS를 통해 한국산 소재 구매의사를 밝혔다.

중국 Hengyuan(group)사는 여성복 브랜드를 론칭하기 위해 한국산 소재에 대한 품질과 디자인 경쟁력 조사차 방문하며 Hengyuan(group)사의 자회사인 Fazeya Group사는 200여개 매장 리뉴얼과 함께 한국산 원단을 사용하기로 한 방침에 따라 한국 소재업체와의 활발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U-JIN, Shanghai Suran Fashion, Chun-Yi Textile 등도 자체 브랜드의 원단 소싱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며 Kish Art(이란), Masaranj Garments Manufacturing (UAE), Khan Enterprises(파키스탄) 등 각국 현지의 유명업체들도 내방한다.

올해는 미국, 캐나다, EU, 일본, 중국, 싱가포르 등의 해외 유명 브랜드업체 바이어를 포함하여 1만여명의 국내외 바이어가 전시회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 '프리뷰 인 서울 2013'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