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EXPO 영상] 동신이엔텍의 부상분리법 원리 적용한 가압부상조

안재남 2013-09-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하는 신개념 온라인 전시회 'ECO EXPO'가 국내 환경기업의 우수기술과 제품을 효과적으로 홍보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분야 전시회 전용 사이버 전시관을 지원, 참가업체가 내세운 기술·제품들을 디지털콘텐츠로 선보인다.


이와 관련해 9월 4일부터 6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제7회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Environment&Energy Tech 2013, 이하 ENTECH 2013)'에 참가한 동신이엔텍(http://www.sdaf.net/)의 부스를 찾아가 가압부상조에 대해 살펴봤다.



동신이엔텍에서는 원형, 사각형, 모래여과형의 다양한 형태의 가압부상조를 제조, 유통하고 있다. 부상분리법의 원리를 적용하여 오염물질의 친수성을 감소, 미세한 기포를 접착시키는 방법으로 물보다 무거운 밀도의 오염물질도 부상시킨다. 미세한 기포입자는 부착 효과가 더욱 높아 더 큰 수면적부하를 얻고 체류시간이 짧아 유효수심도 극소화된다.



한편, 환경과 에너지산업을 아우르는 '제7회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은 부산광역시와 국제신문이 주최하며, 풍력부품 기업 태웅과 전기자동차의 르노삼성자동차, 생곡동 폐기물 재활용 처리 전문기업 부산이앤이, 수처리 여과기 기업 생, 태양광 물순환장치 동화기연, 한국풍력산업협회, 중부발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가스공사, 웅진케미칼 등 총 10개국 224개사 565부스 규모로 열린다. 또한 세계적 에너지 고갈과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협약 등 국제환경규제에 대한 적극 대응과 함께 환경과 에너지산업 육성을 취한 신기술 및 정보 교류와 국제무역마케팅의 장이 될 예정이다.


* 이 기사는 아이폰, 갤럭시 등 스마트폰으로 촬영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