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S 2013] 백산무역, 입체감·신축성 살린 스판덱스 자카드

남정완 2013-09-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백산무역(대표 이정근‚ www.baeksan.com)은 오는 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섬유교역전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2013)'에 참가해 입체감과 신축성을 살린 스판덱스 자카드를 선보였다.

백산무역은 여성용 자카드 직물을 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입체감과 신축성을 살린 다양한 자카드 제품을 선보였다. 유럽과 미주시장 및 아프리카 등지로 수출을 확대하고 있는 품목들은 재킷, 바지용 스판덱스 및 스트레치 소재들이다.

중량 300GR/YD 정도의 폴리에스터와 레이온/스판덱스 교직물이 인기가 높으며 양면컬러로 표현할 수 있어 기존 T/C 스판덱스 제품 대비 소프트한 터치감과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자카드 직물이 갖는 특성을 살려 후가공 작업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50YD 롤 판매하고 있다. 다양한 제품의 소량생산 판매로 차별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한편,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노희찬)가 주최하는 올해 '프리뷰 인 서울'에는 해외 유명 전시회 참가업체를 포함해 국내 유수의 섬유 기업들이 대거 참여하며, SPA부터 럭셔리까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최신 트렌드 제품은 물론 아웃도어 등 기능성 소재 등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 '프리뷰 인 서울 2013'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PIS 2013: Joseph Choi, Sumin Lee, Mokkyung Lee, Kyungyoon Park, Nayoung Yu, Cliff Kwon, Hongmei Jin, Sungwon Seo, Timothy, Donghyeon Lee>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