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EXPO 영상] 한국의 기상 여건에 최적화된 소형 풍력 발전기 '트윈 부스트 시리즈'

안재남 2013-09-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하는 신개념 온라인 전시회 'ECO EXPO'가 국내 환경기업의 우수기술과 제품을 효과적으로 홍보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분야 전시회 전용 사이버 전시관을 지원, 참가업체가 내세운 기술·제품들을 디지털콘텐츠로 선보인다.

이와 관련해 9월 4일부터 6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7회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에 참가한 포씨테크(http://153energy.com/)의 부스를 찾아가 소형 수직축 풍력 터빈을 이용한 소형 풍력 발전기에 대해 살펴봤다.

포씨테크는 녹색 에너지 연구소와 기술 협력을 체결하고 한국의 기상 여건에 적합한 소형 수직축 풍력 터빈을 이용한 트윈 부스트 시리즈 개발에 성공했다. 트윈 부스트 시리즈는 양력과 항력의 결합을 통해서 저풍속에서도 효율적인 에너지 생산성을 보인다.

한편, 환경과 에너지산업을 아우르는 '제7회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은 부산광역시와 국제신문이 주최하며, 풍력부품 기업 태웅과 전기자동차의 르노삼성자동차, 생곡동 폐기물 재활용 처리 전문기업 부산이앤이, 수처리 여과기 기업 생, 태양광 물순환장치 동화기연, 한국풍력산업협회, 중부발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가스공사, 웅진케미칼 등 총 10개국 224개사 565부스 규모로 열린다. 또한 세계적 에너지 고갈과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협약 등 국제환경규제에 대한 적극 대응과 함께 환경과 에너지산업 육성을 취한 신기술 및 정보 교류와 국제무역마케팅의 장이 될 예정이다.

* 이 기사는 아이폰, 갤럭시 등 스마트폰으로 촬영

→ 'ECOEXPO 2013′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ECOEXPO 2013': MyungJin Shin, Kyle Lee, Julie Son, Sechang Kwon, Jaenam Ahn>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1957년은 삼성이 국내 최초로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시작한 해이다. 학연, 지연, 혈연을 배제한 공정한 채용으로 63년간 채용문화의 혁신을 이끌며 오늘의 삼성을 있게 했다.
우리는 어떻게 전시회의 부스를 디자인하는가? 부스는 단순한 전시회의 홍보 공간을 넘어 우리 기업의 브랜드를 가장 극적으로 전달하는 매체이다.
중소기업은 다양한 경영전략을 통해 성장전략을 추진해야 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정부 정책기관의 기능과 이를 지원하는 지원기관의 성격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5월이 되며 서서히 다시 전시회가 시작되고 있다. 코로나로 움츠렸던 경제가 다시 활성화되고 있다는 신호이기에 반갑기도 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끝나도 세계는 그 이전과 전혀 같지 않을 것이며 코로나19가 세계질서를 영원히 바꿔 놓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