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S 2013] 주흥 에프엔씨의 통기성 원단 '매직 플러스(Magic Plus)'

유나영 2013-09-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주흥 에프엔씨(www.jhfnc.com)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섬유교역전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2013)'에 참가해 구멍 뚫린 통기성 원단 '매직 플러스(Magic Plus)'를 선보였다.

매직 플러스는 독자 개발한 고통기성 원단으로, 자연스러운 천공으로 시원함을 제공하며 뛰어난 신축성과 가벼운 착용감, 높은 활동성, 흡한속건, 냉감효과를 자랑한다.

주흥 에프앤씨는 1992년 설립된 폴리에스테르, 나일론 전문 생산 기업으로, 고품질의 제품 개발과 품질개선 등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2010년 '매직 플러스' 원단을 개발해 디자인 등록과 고통기성 직물 제조방법 특허를 등록했으며, 유럽과 미주, 중국 등 해외시장에 수출하고 있다.

한편,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노희찬)가 주최하는 올해 '프리뷰 인 서울'에는 해외 유명 전시회 참가업체를 포함해 국내 유수의 섬유 기업들이 대거 참여했으며, SPA부터 럭셔리까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최신 트렌드 제품은 물론 아웃도어 등 기능성 소재 등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 '프리뷰 인 서울 2013'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PIS 2013: Joseph Choi, Sumin Lee, Mokkyung Lee, Kyungyoon Park, Nayoung Yu, Cliff Kwon, Hongmei Jin, Sungwon Seo, Timothy, Donghyeon Lee>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벚꽃 피는 순서대로 망한다" 수도권에서 먼 남쪽지역의 대학일수록 신입생을 구하기 힘들고, 이는 대학 도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벚꽃에 빗댄 말이다.
LH에서 토지 보상업무를 한 간부급 직원이 광명시흥지구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기 전에 땅을 매입하고, 비싼 값에 토지보상을 받으려 심었다는 희귀수종 왕버들.
유년시절 어머니는 방짜유기(方字鍮器)에 밥을 담아서 따듯한 아랫목 이불에 묻어두곤 했다. 냉장고에서 꺼낸 유기그릇에 담긴 물김치의 시원함과 청량감은 알싸했고, 어쩌다 수저와 그릇이 부딪칠 때면 그 소리가 매우 청아하
투자유치를 진행할 때 펀드의 구성을 이해해야 한다. 그렇다면 펀드의 결성과정을 살펴보자. 우리나라 대표적인 펀드는 모태펀드이다.
투자유치를 진행하기 전에 대한민국의 투자생태계를 이해해야만 투자전략을 수립할 수 있다. 투자생태계의 이해를 통해 단계별 투자전략을 이해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