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차세대컴퓨팅 전시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 CPS 차세대 국방 표준 통신 미들웨어 'DDS' 기술 소개

취재2팀 2013-11-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흥남,  www.etri.re.kr) CPS 연구실은 오는 11월 13일부터 1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3 차세대컴퓨팅 전시회 및 컨퍼런스'에 참가해 CPS 핵심기술인 차세대 국방 표준 통신 미들웨어인 'DDS(Data Distributeion Service)' 기술을 소개한다.

CPS(Cyber-Physical Systems) 기술은 IT 기술 발전에 따라 거의 모든 기존 전통 산업에 IT 내재화가 급격히 진행됨에 따라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패러다임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요구되는 기술을 의미한다. 이는 모든 산업분야에서 IT의 융합화가 진행됨에 따라 2007년 미 대통령과학정책자문위원회(PCAST)의 NITRD(Network Information Technology R&D)보고서에서 미국의 국가적인 연구 개발 항목으로 처음 언급되었다. 공통 핵심 기술로는 첫째로 고신뢰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신뢰성 지원 기술과 둘째로 실시간 CPS 미들웨어 기술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소개되는 통신 미들웨어 기술은 실시간 CPS 미들웨어로 개발되었으며, 2012년 한국 최초로 차세대 국방 실 표준 통신미들웨어인 DDS를 국산화하였다. DDS 기술은 OMG(Object Management Group) 국제기구의 대표적인 표준으로 지난 2012년 3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OMG 국제회의에서 기존 DDS 상용 벤더들과의 공식적인 상호연동성 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였다.

이후 DDS 시장 확대에 따른 미국계 회사 주도에서 RemedyIT와 NADS와 같은 유럽계 국방 소프트웨어 회사가 추가 참여한 2013년 OMG 유럽 회의(2013년 6월 18일 독일 베를린)에서 전년도에 비해 실 운용에 가깝고 시험환경이 복잡해진 상황에서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EDDS (ETRI DDS)가 또다시 성공적으로 시험을 마쳤다. 이로서 DDS 기술은 미국, 한국 그리고 유럽의 3강 체제로 굳혀지게 되었다.

한편 이번 '2013 차세대컴퓨팅 전시회 및 컨퍼런스'는 스마트 업무환경 구축의 핵심인 클라우드컴퓨팅, 모바일컴퓨팅, 소셜컴퓨팅, 사물인터넷 관련 제품과 기술을 함께 선보임과 동시에 수요 및 공급기업 간의 비즈니스 교류가 이뤄지는 B2B적인 요소와 창업의 새로운 트렌드를 열어가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들의 다양한 이색 아이디어 제품 및 서비스 등 차세대컴퓨팅 분야의 비즈니스를 선도할 최신기술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 차세대컴퓨팅 전시회 및 컨퍼런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중소기업들은 COVID-19 –로부터 경기 침체에서 직원 건강, 향후 몇 달 동안 불확실한 기업 환경에 이르기까지 중대한 과제에 직면해 있다. 소비자 기술 협회®(CTA)®에서는 회원의 80%가 중소기업과 신생 기업
저스트코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유연한 업무 공간 제공 업체로써,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멤버들을 지원하고자 2020년 5월 멤버십 비용 15~30%를 감면하는 수백만 달러 규모의 안정패키지를 발표했다.
고품질 MR 및 다양한 녹음 편집기술로 190여개국에서 사랑 받고 있는 국내 1세대 스마트 싱(모바일 노래방) 앱 '싱잇(Singit)'(대표 금기훈)이 '전국민 4월 한달 무료 서비스'를 실시한다.
협업툴 잔디(JANDI)를 서비스하는 토스랩 (대표: 김대현)은 지난 1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 (NIPA)의 '코로나 19 대응 클라우드서비스 우선 지원 사업'에 선정되었다고 2일 밝혔다.
디지털 액세서리 브랜드 엘라고(elago,대표 앤드류 리)에서는 에어팟 프로가 잘 빠지지 않도록 도와주는 에어팟프로용 '이어팁 스키니'를 출시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