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B2B 전략제품으로 세계최고 IT기업 도약 선언

신승호 2008-03-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HANNOVER, Germany (AVING Special Report on 'CeBIT 2008') -- <Visual News>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총괄 박종우 사장이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IT 전문 전시회인 'CeBIT 2008' 개막에 앞서 지난 3일(현지시각) 가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삼성전자 IT사업이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해 놀라운 성장을 이뤘다"며, "삼성전자가 전 세계 IT업계에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기술 과시 성격의 전시회에서 올해에는 보다 실질적인 비지니스 박람회로 탈바꿈한 'CeBIT 2008'에는 삼성전자, IBM, 인텔, 도시바, 소니, HP, 샤프 등 글로벌 IT 업체 5,800여 개사가 참가하며, 삼성전자는 약 2243㎡(약679평) 규모의 대규모 전시 공간을 마련해 혁신적인 기능과 디자인의 제품을 대거 출품했다.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총괄은 작년에 26조원의 글로벌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지난 해 보다 15% 이상 늘어난 사상 첫 30조원대 글로벌 매출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IT제품 매출은 지난 몇 년간 강력히 추진해온 B2B 강화 전략의 결과로 작년에 거의 100억 달러에 육박하며 13%의 성장을 기록했다.

박종우 사장은 "삼성전자는 엄청난 규모의 기업시장에 이제 막 발을 들여놓았기 때문에 앞으로의 성장가능성에 대해서도 자신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선보이는 B2B 풀 라인업을 통해 SOHO(Small Office Home Office), 중소·중견 기업(SMB) 뿐만 아니라 대기업까지 어떤 기업이 원하는 제품을 그 규모에 맞게 제공해 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기업고객들에게 필수라고 할 수 있는 솔루션은 삼성전자가 추구하는 오픈 플랫폼 전략에 따라 국내외의 다양한 솔루션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기업 업무 환경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총괄 박종우 사장은 "삼성전자는 기업고객 대상의 서비스 인프라를 강화하는 등 지속적으로 기업 고객에 맞는 체질을 갖춰 나감으로써 B2B 시장과 일반 소비자 시장을 모두 선도하는 세계 최고의 IT 기업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AVING Special Report Team for ‘CES 2008’: Publisher and Editor, Min Choi, Kevin Choi, Jason Lee, Joshua Shim, Caleb Ma, Danyan Yu >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