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MIECF 영상] BMW, 친환경 콘셉트 카 'BMW i3' 선보여

안미리 2014-03-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MW 마카오(www.bmw.com.mo)는 27일(목)부터 29일(토)까지 중국 베네치안 마카오 엑스포홀에서 열리는 '2014 마카오 국제환경포럼 & 전시회(2014 Macao International Environmental Co-operation Forum & Exhibition)에 참가해 전기 모터를 장착한 콘셉트 카 'BMW i3' 모델을 전시, 소개했다.

BMWi3은 연료전지 자동차로 100퍼센트 전기로 움직이는 자동차다. 스테인리스가 아닌 탄소 섬유, 플라스틱, 알루미늄 등의 재료로 만들어 무게가 1,200kg도 안 된다.

내부 시트는 플라스틱병을 재활용한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으로 제작됐으며, 차 지붕 역시 재활용된 탄소섬유로 제작되었다. 차체 재료뿐 아니라 제작 과정도 친환경적이다. 탄소섬유 사용으로 스테인리스를 쓰지 않기 때문에 거대한 기계의 압착이 필요 없어 전기가 50% 절약된다. 또, 일반 스테인리스 차체의 경우 페인트 작업에 7일이 소요되나 열 전도성 플라스틱은 3일만에 작업을 마칠 수 있어 물이 절약된다. 게다가 i3은 풍력에너지를 사용해 제작되었다.

차체 디자인은 인체 공학적인 친근하고 아늑하다. 실용적인 크기라 좁은 공간을 주행하기에 용이하며 차 문은 양쪽으로 활짝 열려 전형적인 모델과는 달리 혁신적이다. 전기모터는 차량 후륜 차축에 장착돼 있으므로 왼쪽 문을 통해 오른쪽 운전석에 앉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경량화로 인한 안전성 보강을 위해 고강도 실내 공간이 적용돼 탑승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한편, '2014MIECF'는 기업의 환경협력과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그린 산업 성장의 활성화(Energizing Green Business Growth)'라는 주제 아래, 그린포럼/그린전시/그린매칭/그린 퍼블릭 데이 및 다양한 기술참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으며, 에너지 효율/신재생에너지/그린빌딩/그린 모빌리티/물과 폐기물 관리 솔루션/환경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전시와 함께 한국을 포함한 22개 국가, 430개사가 참가했다.

전 세계 제품과 비즈니스 분야를 취재 및 보도하는 에이빙뉴스(AVING News)는 '2014MIECF′의 글로벌 미디어파트너로 참가, 기업들의 주요 제품을 현장 취재해 글로벌 시장에 보도한다.

-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FCA코리아는 오늘 제이크 아우만(Jake Aumann)을 한국 사장(Managing Director & President)으로 임명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아차가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스팅어 마이스터(STINGER MEISTER)의 내외장 디자인과 주요 신사양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Aptiv)의 자율주행 합작법인은 11일(현지시각) 신규 사명으로 '모셔널(Motional)'을 공식 발표했다.
BMW 코리아 공식 딜러사인 코오롱 모터스가 오는 29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에서 'BMW 차박존'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DS 오토모빌(이하 DS)의 전기차 레이싱팀 'DS 테치타(DS Techeetah)'가 9일(현지시각) 전기차 레이싱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 9라운드에서 1위와 2위로 더블 포디움을 차지하며 2019/20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