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도서전] 그림책에 엄마를 담다 '엄마 파는 가게 있나요?'(Mom for Sale?)

안미리 2014-04-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시선은 8일(화)부터 10일(목)까지 영국 런던 얼스코트에서 열리는 런던도서전(The London Book Fair 2014)에 참가해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책 'Mom for sale?'을 소개했다.

'Mom for Sale?'은 작가인 이영란 대표의 실제 경험이기도 한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소재로 가족과 삶의 소중함을 담았다. 책 출판은 첫 시도이지만 이 대표의 실제 이야기라는 점, 그리고 감성적인 일러스트레이션이 인상적이다.

책은, 엄마를 잃은 여섯 살 때부터 마흔일곱 살까지, 그 어떤 곳에서도 팔지 않는 엄마를 사고 싶어하는 주인공이 13가지 과거 속 장면을 회상하는 '로드 북' 형식이다. 작품에 자주 등장하는 '시장 바구니'는 6-70년대를 산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상징한다.

시선의 부스는 부채로 둘러쌓여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부채는 '바람'을 상징하는 것으로, 있는 듯 없는 듯 살결을 스치는 바람과 같은 존재인 엄마를 표현했다. 바람결에 떠밀리듯 한 방향으로 걷고 있는 책의 주인공까지 다른 부스와는 차별화 된 인상적인 분위기가 연출됐다.

'Mom for Sale?' 작가인 이영란 대표는 '어릴 때 부터 느껴온 엄마를 향한 그리움을 자전적으로 쓴 이야기'라며 책을 소개하고, "런던도서전에 참가해 책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 오늘은 내게 축제와 같은 날이다. 나와 이 축제를 공유하는 방문객들에게 부채를 나눠주고 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함께 자리한 김장원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는 유창한 영어로 외국인 방문객들에게 책을 소개했다.

(사진설명: 시선의 부스에서 엄마에 대한 메세지를 남기는 사람은 부채를 받을 수 있다.)

한편, '런던국제도서전'(www.londonbookfair.co.uk)은 단순 출판물은 물론 시청각, TV, 영화, 디지털 채널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판매 및 유통하는 교섭의 장으로 올해 43회를 맞이했다. 세계 각국의 출판사와 서점, 저작권 대행사, 도서 관련자 등이 참여하는 런던국제도서전은 지난 2007년 '마켓 포커스-스페인'을 시작으로 각 나라의 출판 현황을 점검하는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는 한국이 마켓 포커스로 선정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런던국제도서전' 기사 보러가기

→'코리아마켓포커스' 쇼데일리 보러가기


-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몽블랑(MONTBLANC)은 몽블랑 스타 레거시 컬렉션의 새로운 모델인 '스타 레거시 크로노그래프 데이&데이트'와 '스타 레거시 오토매틱 데이트'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 로이츠나인(대표 허제유)은 '브레이코 가디언 허리보호대'를 와디즈 통해 선보이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삼천리자전거(대표이사 신동호)가 2020년 1~4월 전기자전거 판매율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젊은 청춘들로 구성된 브랜딩생수 제작기업 청춘스토리(Youthstory, 대표 김민현)에서는 누구나 마시는 물, 생수에 브랜드를 입힌 고객맞춤형 '브랜딩생수'를 선보였다.
이번 시즌 메뉴는 추억의 감성과 단짠 조합의 달콤함을 시원하게 마리웨일만의 컬러로 표현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