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 시울프마린, 수압감지식 인플레이터 장착된 구명조끼 선보여

취재2팀 2016-04-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씨울프는 4월 26일(화)부터 29일(금)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KOREA MARITIME SAFETY EXPO)'에 참가해 수압감지식 인플레이터가 장착된 구명조끼를 선보였다.

시울프마린 (SEAWOLF MARINE)은 스웨덴 HAMMAR 사의 수압감지식 인플레이터를 들여와 구명조끼를 제작, 출시했다. 올해 출시된 제품으로 물 속10센티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적으로 수압이 감지돼 팽창되는 원리다. 수압감지식 인플레이터를 도입해 구명조끼를 만든 것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현재 도선사협회에 납품되고 있다.

시울프마린은 이 밖에도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친숙하고 다양한 구명제품들을 선보였다. 귀여운 캐릭터와 디자인이 특징이며 가족이 함께 물놀이를 즐길 때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하나쯤 구비해두면 좋을 제품이다. 관계자는 "제품이 소형이기 때문에 다양한 디자인으로 제작할 수 있으며 구명조끼가 우리의 생활과 가까이 있다는 점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씨울프 구명조끼는 해양안전 제품뿐 아니라 화재구명장비도 선보였다. 레저 및 낚시용으로, 중공업 분야의 안전용으로, 또 관공서(수협)와 어민들에게 시울프마린의 구명조끼는 활용되고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국민안전처와 대한민국해군 등 30여 기관이 후원하는 '대한민국해양안전엑스포'는 해양안전의 의식 제고 및 문화구축과 해양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최신 해양안전기술과 기자재를 만날 수 있다.

→ '제2회 대한민국 해양안전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박지연 기자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가 오늘(15일)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됐다.
플라이코 전기면도기 'FS316KR'은 IPX7의 생활방수설계로 습식 욕실에서 사용 가능하며, 흐르는 물에 손쉽게 세척할 수 있어 항상 청결하게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습식 및 건식환경을 지원해 욕실 외에도 사용자의
퀸텟시스템즈(대표 박성용)는 2020년 7월 15일 클라우드 기반 S/W 자동개발(Low-Code Development) 플랫폼인 'CALS(Cloud At the Light Speed) Platz' 를 국내 최초로
화웨이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AI 부스트 퓨전솔라 스마트 PV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선그로우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한국 시장에 맞춘 종합적인 미래형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