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그룹 코리아, 제주에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친환경 충전소 'e-고팡' 오픈!

최상운 2019-08-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MW 그룹 코리아가 지난 9일 제주도에서 국내 최초로 전기차의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친환경 충전소 'e-고팡' 오픈식을 진행했다.

제주도 방언으로 저장소를 뜻하는 '고팡'이란 단어를 차용한 'e-고팡'은 제주도의 풍력 발전으로 얻은 전기 에너지를 저장 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소이다.

e-고팡 설립은 신재생 에너지를 중고 전기차 배터리에 저장해 에너지를 공급하는 국내 최초의 전기차 충전소라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2019년 들어 7만대 이상의 전기차 보급되며 전기차 시장이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향후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문제는 전기차의 확산과 지속 가능성을 위한 핵심 과제다. 따라서, 교체한 배터리를 그대로 재사용해 사용 기한을 5년 이상 연장시킬 수 있는 이번 사례는 향후 전기차 관련 산업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 BMW 그룹은 2017년 독일 라이프치히 공장에 자동차에 사용된 적 있는 중고 배터리 700개를 재활용한 15Mwh 규모의 에너지 저장시설을 구축한 경험이 있다.

이번 사업은 외국계 기업인 BWM 그룹 코리아와 제주특별자치도, 에너지와 전기차 충전 관련 국내 전문기업이 자발적으로 협업해 전기차 산업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육성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프로젝트 기획과 추진을 맡은 BMW 그룹 코리아는 2014년 국내 출시된 BMW의 i3차량의 중고 배터리를 공급했고,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는 e-고팡의 운영을 맡는다. 전문기업인 ㈜케이씨에스글로벌와 중앙제어㈜는 각각 배터리 컨테이너와 배터리 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급속 및 완속 충전기를 제공했다.

한편, BMW 그룹 코리아는 2013년 제주도와 MOU를 체결해 민간기업 최초로 전기차 충전기 30대를 제주도에 기증하는 등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및 산업 성장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다. 2014년 3월에는 포스코 ICT와 함께 전기차 충전 멤버십 서비스를 구축하고 전국 이마트 60개 지점에 국내 최초의 순수 민간 공공 충전기 총 120기를 설치하기도 했다. 국내 모든 브랜드의 전기차 운전자가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충전기의 운영을 포스코 ICT에 무상 제공했다. 이러한 시도는 국내 최초이자 프리미엄 전기차 인프라 제공을 위해 제품, 유통, 정보통신기술 기업이 협력한 모범적인 사례로 꼽힌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프(Jeep®)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분당 지프 전용 전시장을 새롭게 확장 이전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그룹 내 차량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지도 데이터 플랫폼 'PlayMap(플레이맵)'을 런칭했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차량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내믹(Aerodynamic)을 저감 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등록된 중고차 매물을 분석한 결과 신차가 1억 이상의 수입 중고차의 등록 대수가 2만 5,914대로 지난해 대비 17.4% 늘어난
쉐보레(Chevrolet)는 14일 열린 국토교통부 주관 자동차안전도평가 20주년 기념식에서 차량안전도 향상에 공헌한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제작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